정치정치
조배숙 “대통령제 보완·지방선거 개헌투표 약속, 반드시 지켜야”“정부가 개헌 주도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아…민평당이 앞장서 추동할 것”
김민규 기자  |  sisafocus01@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07  12:32:31
   
▲ [시사포커스 오훈 기자]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가 7일 오전 국회 바른정당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가 7일 제왕적 대통령제 보완과 지방선거 동시 개헌 국민투표 방침과 관련해 “각 정당, 정치 지도자들이 국민들과 함께 한 약속인 만큼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입장을 내놨다.
 
조 대표는 민평당 창당 이후 처음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현재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개헌의 시기와 권력구조 개편의 내용 등을 두고 이견을 보이고 있지만, 지난 대선 때 모든 후보자와 정당이 제왕적 대통령제의 보완을 약속했고 이번 지방선거와 동시 개헌 국민투표도 국민들과 함께 한 약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더 나은 민주주의를 위해선 개헌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 지금이야말로 개헌의 골든타임”이라며 “이 시기를 놓치면 또다시 공염불로 그칠 수 있다. 국민들께 불신 받는 정치는 약속을 지키는 정치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것을 각 당 대표에게 요청드리겠다”고 제안했다.
 
다만 조 대표는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정부 주도의 개헌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한 점도 의식했는지 “개헌 논의는 기본적으로 국회가 해야 한다. 정부가 개헌을 주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청와대 발언에 부정적 반응을 내비쳤다.
 
그러면서도 그는 “김대중 대통령께서는 ‘민주주의는 일방통행이 아니라 쌍방통행이다. 주고 받고 오고 가는 것이다’라고 말씀하셨다. 이 말씀처럼 민주평화당이 각 당 대표를 예방하면서 먼저 손을 내밀겠다”며 “촛불시민혁명의 정신은 개헌을 통해서만 이뤄질 수 있다. 민주평화당이 앞장서서 추동해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조 대표는 이날 회의에 앞서 진행한 첫 공식일정인 현충원 참배와 관련해선 “저는 방명록에 ‘님들께서 흘리신 피 헛되지 않도록 민주, 민생, 평화, 개혁의 한 길로 매진하겠습니다’라는 각오를 남겼다. 현충원에 잠들어 계신 호국영령들의 그 숭고한 희생을 잊지 않겠다는 다짐”이라며 “특히 김대중 대통령께서 평생을 거쳐서 이루고자 했던 민생, 평화, 민주, 개혁의 정신을 이어받겠다는 민주평화당의 각오과 다짐의 시간”이라고 자평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김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아들 보는데 아내 흉기”로 찔러 살해한…40대 긴급체포
한 해 “고소 180건” 남성…무고혐의 구속
대형견을 데리고 가 '물어버려'…협박한 50대 구속
“같은 말 반복” 치매 아버지 폭행해 숨지게 만든 아들…실형
“사진 보내주면 돈 줄께”…랜던 채팅 이용 범행 남성 검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