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회
검찰, 'DJ 뒷조사' 혐의 이현동 전 국세청장 재소환 조사금일 조사 벌인 뒤 신병처리 여부 결정할 듯
이선기 기자  |  sisafocus05@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07  11:00:39
   
▲ 전직 대통령 뒷조사 협조 의혹을 받고 있는 이현동 전 국세청장이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 ⓒ뉴시스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과 함께 김대중 전 대통령을 뒷조사한 의혹을 받고 있는 이현동 전 국세청장이 재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7일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달 소환 이후 이현동 전 청장을 또 다시 불러 들여 관련 혐의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날 이 전 청장은 조사에 앞서 청사 앞에 있던 취재진들의 질문에 어떠한 답변도 하지 않은 채 그대로 조사실로 향했다.

일단 검찰은 이 전 청장이 지난 2010년 차장이던 시절 국정원으로부터 대북 공작금 수천만 원을 받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해외 비자금 의혹을 뒷조사하는데 협조한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검찰은 지난 달 소환 조사에 이어 새롭게 확보한 증거로 이 전 청장을 압박할 것으로 보이는데 이날 조사 뒤 신병처리 여부도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검찰은 앞서 대북 공작금 10억 원 가량을 빼돌려 김대중, 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의 뒷조사를 벌인 혐의로 최종흡 전 국정원 3차장과 김승연 전 대북공작국장을 구속한 바 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이선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아들 보는데 아내 흉기”로 찔러 살해한…40대 긴급체포
한 해 “고소 180건” 남성…무고혐의 구속
대형견을 데리고 가 '물어버려'…협박한 50대 구속
“같은 말 반복” 치매 아버지 폭행해 숨지게 만든 아들…실형
“사진 보내주면 돈 줄께”…랜던 채팅 이용 범행 남성 검거